이글루스


이회창의 자유선진당 대표직 사퇴의 의미






이회창이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를 했다. 그는 충남도지사 선거에서 패배한 점, 그로인해 민주당과 친노세력에게 전라-충청 벨트를 허용한 점에 대해서 책임을 느낀다고 했다. 그리고 다가올 대선에 대비한 보수대연합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사실상 이회창을 위한 당이라고 할 수 있는 선진당은 혼란에 빠졌다. 그리고 차기 대선을 준비해야할 보수진영에서도 새로운 전략을 준비할 수 밖에 없게 되었다.


충청권을 공략해야 대선승리

이회창이 한나라당 후보로 패배한 지난 두번의 대선의 키는 공교롭게도 충청권에 있었다. 97년도 선거에서는 충청권의 JP와 김대중의 연합을 막지 못해 패했다. 02년도 대선에서는 충청권에서 수도이전을 내세운 노무현 바람을 잠재우지 못해 패했다. 그러나 07년 대선에서는 한나라당이 무난히 승리했다. 세번의 대선 모두 충청권에서 승리하는 곳이 최후의 승자가 되었다. 영호남을 중심으로 대립하는 지역구도 하에서 충청권을 공략해야 대선에서 승리한다는 공식은 지금도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이 정설이다.


JP가 사라진 충청권 민심의 향배

충청권은 호남이나 영남과 같은 확실한 지역정서를 가지고 있다고 보기는 어려운 점이 있다. 그동안 충청권의 맹주로서 위세를 펼쳤던 JP조차도 대권을 노릴 수 있는 기반이 될 정도로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것은 아니었다. 게다가 충청권은 호남권과 인접해있기 때문에  반호남정서가 강하지 않은 지역이기도 하다. JP가 사라진 시점에서 충청권의 민심을 좌우할 지역 맹주가 없다는 점은 더더욱 한나라당이 전략적으로 충청권을 사수해야 할 필요성이 강한 이유가 되겠다. 그러나 서울시장 출신으로 수도권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당선된 이명박 대통령과 행정수도이전에 시종일관 반대했던 한나라당으로서는 충청권에서의 계속된 우위를 장담하기만은 어렵다.


이회창의 충청권 맹주 등극은 보수세력의 안전장치

이런 상황에서 한때 보수세력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었고 큰 정치를 추구하는 이회창이 스스로 충청권의 파수꾼이 되겠다고 자임하는 것은 그의 성품을 볼때 납득 할 수 있는 일이었다. 이회창의 성공적인 충청권 안착은 보수적인 충청권의 표심이 민주당과 친노세력에게 이탈하지 않도록 방지하는 중요한 안전 장치가 될 수 있었다.  노무현의 수도이전공약에 적극적으로 반대하던 이회창이 지금은 세종시 원안 고수에 사활을 걸고 대처한 이유도 이런 관점에서 보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이회창의 선진당이 보수세력 분열이라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긍정적으로 평가 할 수 있는 점은 바로 여기에 있었다. 그리고 이러한 사명은 이회창 스스로도 분명히 인지하고 있었던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두번이나 이회창에게 쓴 맛을 안겨준 충청권이 지금은 이회창의 지지기반이 되어 있다는 사실은 참으로 아이러니 하기도 하다.



이회창 사퇴가 불러올 변화

이회창이  JP이후로  충청권의 민심을 잡은 가장 강력한 정치지도자임에는 분명하지만, 앞에서 말했듯이 충청권의 맹주 역할은 이회창 개인으로서는 롱런하기 어려운 악수일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선진당은 충남도지사 패배, 민주당의 충북지사 승리 등으로 충청권에서의 주도적인 역할을 기대하기 어렵게 되었다.  더구나 선진당은 이회창 개인의 명성과 인기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정당이라고 할 수 있다. 이회창의 대표직 사퇴는 선진당의 존립 자체를 좌우하게 될 문제이기도 하다. 이는 이회창을 방패로 충청권을 사수하려던 보수세력의 대선전략에 중대한 차질이 빚어졌음을 의미한다.


보수대연합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

나는 아직은 이회창이 좀 더 충청권의 방패가 되어 보수세력을 위한 파수꾼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직도 대선이 2년이나 남은 이 시점에서 이회창이 떠난 충청권은 또 다시 격전의 장이 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미 이회창의 충청권 영향력의 한계를 목도한 이상 마냥 이회창의 역할론에만 기대어 대선을 준비할 수는 없다. 이회창이 이야기한 보수대연합에 대해서 고민해야 할 시기인 것이다.

지금의 보수세력은 이명박, 박근혜, 이회창으로 3분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회창은 선진당 대표를 사퇴하면서 사실상 보수대연합을 위한 백의종군의 뜻을 전했다고 볼 수 있다. 이제 남은건 한나라당 뿐이다. 보수대연합이라는 것이 대단한 것이 아니다. 친이와 친박으로 나뉘어 갈라서 있는 한나라당의 해묵은 계파 갈등을 치유하는 것이 곧 보수대연합이 되는 것이다.

나는 이회창의 이번 사퇴를 바라보며 그가 진정으로 큰 정치를 추구했고 나라를 사랑하는 정치인임을 다시 깨닫게 되었다. 이미 이회창은 고령의 나이와 한나라당을 떠난 이유로 현실적으로 차기 대선을 노리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이회창을 대선의 경쟁자로 생각해서 그가 제시하는 보수대연합의 길을 거부하거나 경계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대통령의 꿈을 이루지 못한 이회창의 다음 역할은 이제 무엇이 될 까. 나는 그가 보수세력 재집권을 위한 산파역할로 마지막 애국심을 다 할 것이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by 30대 백수 | 2010/06/09 05:12 | ㆍ백수칼럼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hongfirst.egloos.com/tb/172266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나그네 at 2010/11/25 12:40
우연히 들리게 되어서 글 읽어봤습니다.

님께서는 공부를 많이 한 티를 내고 싶어한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네요.

구구절절 어려운 단어를 사용해서 문장을 길게 늘여뜨렸지만, 결국

1.보수대연합-박근혜 이명박 화해 + 이회창 지원

2.보수대연합이 차기대선구도를 위해필요

두개네요.

이런 내용은 조중동 한두번 읽어본 대졸이상의 학력자면 다들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듯...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